곤대장으로 활동 중인 전성곤 I AM A SURFER 대표(왼쪽)와 최수일 (사) 지속가능월드네트워크 대표 [사진=(사) 지속가능월드네트워크 ]

미디어 네트워크 (사)지속가능월드네트워크(대표 최수일)와 글로벌 환경 프로젝트 아이엠어서퍼(I AM A SURFER)가 오는 12월 21일 서울 목동 로운아트홀에서 에코 콘서트를 선보인다. 다양한 문화 콘텐츠 전파를 위한 첫 번째 프로젝트다. 

클린비치 글로벌 환경 협업 프로젝트 'I AM A SUPFER'는 최근 이마트와 협업을 통해 '새롭고 펀한 캠페인'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곤대장'으로 활동하는 I AM A SURFER의 파운더 전성곤 대표는 "환경은 자연환경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학교,사회,직장,인간의 삶 전체가 환경"이라며 "우리는 이 모든 것을 조화롭게 만들어야 할 책임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성곤 대표는 "전 개인이 움직이면 고요 속의 외침일 뿐"이라며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분들과 협업을 통해 다양하고 재밌는 콘텐츠를 만들어 더 멀리, 더 크게 울리게 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덧붙였다. 

최수일 지속가능월드네트워크 대표는 "새마을운동같은 환경운동이 아니라, 재미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다양하고 흥미로운 캠페인 전개를 펼쳐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는데, 이 부분이 I AM A SURFER와 맞았던 것같다"며 "이번 공연뿐만 아니라 향후 전개될 곤대장과의 환경 프로젝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언플러그드 형식으로 진행된다. 출연 아티스트들은 모두 전기 사용을 최소화한 무대를 선보이고, 셀프 영상을 통해 환경 활동을 소개할 예정이다. 환경 관련 깜짝 선물도 준비 중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로운아뜨리움과 연예인제작자협회, 한국매니지먼트연합, 한국힙합문화협회, 대한민국대중음악진흥회가 후원하고, 한국 파파존스(주)와 공익모금플랫폼 '바스켓'이 함께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