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백화점, 유기동물 보호 메시지 담은 쇼핑백 제작.[사진 = 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은 반려동물 생명존중 관련 사회공헌 활동인 ‘파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유기동물 보호를 테마로 디자인 한 쇼핑백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쇼핑백은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명품관에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는 펫샵 '펫 부티크'에서 구매 고객에게 제공한다.

쇼핑백 종류는 두 가지로, 철조망 연출을 통한 유기견 자유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제품과 유기견 안락사를 직접적으로 표현하여 경각심을 전달하는 제품이 있다.

한편 갤러리아는 2018년부터 ‘파란 프로젝트’를 전개하며 반려 동물의 생명 존중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올해는 ‘갤러리아 프렌즈’를 실시, 동물보호 단체뿐 아니라 동물 보호에 앞장 서는 개인 활동가와 영세 쉼터 등을 지원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