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상본부장 "WTO에 기업 건의 사항 전달해 추가 논의"

코로나19 전담 요양병원에 입원하는 확진자 [사진=연합뉴스]

최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꾸준히 나타나는 등 확진자 감소 기세가 꺾이지 않자 정부와 기업, 국제기구 등이 모여 통상 환경 개선에 관해 머리를 맞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기구, 한국과 유럽의 백신·치료제 기업 및 연구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통상과 백신 포럼'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 보건 위기가 재발하는 가운데 기업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통상 분야의 지원 방안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진행은 한국과 제네바를 화상으로 연결해 △통상과 백신 세미나 △글로벌 백신·치료제 파트너십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등 순서로 짚어봤다.

세미나에서는 아이진, 론자(Lonza), 로켓백스(RocketVax) 등 참석 기업들이 백신·치료제 개발 및 생산 과정에서 겪은 원부자재 부족 등의 어려움도 이야기를 나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통관절차 마련, 수출 제한 조치 철폐, 원부자재 관세 인하, 통상 네트워크를 활용한 국제기구 및 기업 간 파트너십 활성화 등과 같은 다양한 지원방안이 거론됐다.

이에 아나벨 곤잘레스 WTO 사무부총장은 WTO 차원에서 실용적인 지원 방안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리차드 윌더 감염병혁신연합(CEPI) 고문도 기업들의 건의 사항을 참고해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답변했다.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는 CEPI와 아이진, PASG, 론자 등 총 15개 백신 및 투자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 대표들이 참석해 백신·치료제 개발 및 생산을 위한 기업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번 포럼에서 제안된 통상 분야 지원 방안 등을 WTO '무역과 보건' 분야에 전달하고, WTO 회원국과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실용적인 지원 방안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