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규모 할인행사와 때 이른 추위로 호황…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10% 증가 온라인은 19.7%↑

사진은 스타필드 하남에서 오프닝 행사를 홍보하는 모델들과 신세계그룹 캐릭터. [사진=신세계그룹]

10월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 실적이 나란히 두 자릿수 상승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규모 할인 프로모션과 더불어 이른 추위로 인해 한파용품의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오프라인과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이 각각 작년 동기 대비 10%와 19.7% 증가했다. 이에 전체 유통업체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4.4% 증가한 13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우선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준대규모점포(SSM)를 제외하고 모두 매출이 증가했다. 특히 백화점은 홀로 21%나 성장하며 대형마트(1.4%)와 편의점(9%) 등 나머지 업체를 압도했다. SSM은 3개월째 감소를 기록하며 하향세를 보였다.

대형마트 매출 증가는 개별업체에서 진행한 대규모 할인행사의 효과로 분석된다. 대형마트는 지난 8월 이후 다시 반등했다. 이마트는 지난달 30~31일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쓱데이'를 진행했으며 롯데도 지난 18~27일 '롯데온세상'이라는 이름으로 대규모 할인행사를 했다.

백화점은 갑자기 추워진 날씨 덕에 한파용품 판매가 늘었고, 최근 골프산업의 성장으로 장비 등의 판매가 호조다. 특히 백화점은 해외 유명브랜드(39.4%)와 가정용품(22.2%), 아동·스포츠(19.6%) 상품군의 매출이 많이 증가했다. 이를 종합해 전체 매출은 21% 늘었다.

편의점도 1인 가구 확산에 따른 소포장 상품 구매 수요 증가, '혼술'·'홈술' 트렌드 지속 등에 힘입어 매출이 9% 증가했다.

대형마트와 SSM 점포 수는 감소한 반면 편의점·백화점 점포 수는 증가했고, 점포당 매출은 전 유통채널에서 모두 증가했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전 상품군의 매출이 고루 증가했다.

특히 e쿠폰 관련 상품의 지속적인 판매 호조와 여행상품 판매 증가로 서비스·기타(46.1%) 부문 매출이 급증했고, 또 개별업체의 쇼핑 행사 등에 힘입어 식품(25.3%)과 가전·전자(22.7%) 부문 매출도 크게 늘었다.

이번 조사는 백화점 3사, 대형마트 3사, 편의점 3사, SSM 4사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개사와 주요 온라인 쇼핑몰 12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