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뱅크, '8월 중 중신용대출‧플러스대출 이용고객 현황' 분석
  • 금리부담 높은 비은행 대출 벗어나 이자부담 경감-신용점수 상승

카카오뱅크 중신용대출 효과[사진=카카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중신용대출이 중저신용 고객들의 고금리 대출 차환과 이에 따른 신용상태 개선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카카오뱅크는 올해 8월 한 달 간 자사 중신용대출·중신용플러스대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카뱅에서 중신용대출을 받기 전 2금융권 등 비은행 대출이 있던 고객 10명 중 6명은 대출금 전부 또는 일부를 고금리 대출을 상환하는데 사용했으며, 이로 인해 평균 7~30점 가량 신용점수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뱅에 따르면 8월 중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을 실행한 고객 중 저축은행‧캐피탈‧카드사 등 비은행 대출을 보유한 고객은 2만1100명이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63%인 1만3200여명의 비은행권 대출잔액이 같은달 말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신용대출을 받은 고객은 평균 490만원, 중신용플러스대출 고객은 360만원이 줄었다.

해당 상품의 평균 대출금액을 고려했을 때 대출 이후 절반 정도를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비은행대출 상환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카뱅 측 설명이다. 당시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 대출을 받은 고객들의 평균 금리는 각각 5.7%와 9.5%로, 12~15%대 내외인 저축은행이나 캐피탈, 카드사의 각 업권별 평균대출금리보다 낮아 금리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서다. 해당 고객들의 상환금액은 559억원 가량이다.
 
아울러 비은행 대출을 일부 또는 전부 상환한 고객들은 신용점수가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비은행권 대출이 감소한 중신용대출 고객의 경우 평균 신용점수(KCB 기준)가 736점에서 766점으로 30점 가량 상승했으며, 중신용플러스대출은 660점에서 667점으로 올랐다. 카뱅에서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 대출을 받은 이후 비은행 대출을 유지한 고객 비율은 27.0%였으며, 증가한 경우 10% 미만으로 집계됐다.
 
카뱅 관계자는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고객을 위한 대출상품을 이용하면 대출이자 부담도 줄이고 신용도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신용평가모델을 더 고도화하여, 더 많은 중‧저신용 고객분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6월부터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하였으며, 중저신용고객 대출 한도를 1억원으로 상향하는 등 본격적인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7월말 10.9%였던 무보증 신용대출 잔액 대비 중저신용자 잔액 비중은 10월 14.6%까지 확대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