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부동산기업, 12월 1.5조원 부채 상환 직면
  • 헝다·자자오예, 채무 갚으려 현금 조달 박차
  • 중국, 부동산 경기 침체 속 규제 완화 움직임

헝다그룹[사진=로이터]

중국 주요 부동산 업체들이 당장 다음 달 지급해야 하는 달러채 원금과 이자가 총 1조5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헝다그룹을 포함한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막대한 채무를 갚기 위해 안간힘을 쓰면서 일단 올해 디폴트(채무불이행) 고비는 넘길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유동성 위기' 헝다·자자오예, 채무 갚기 위해 현금 조달 박차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자체적으로 집계한 자료를 인용해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들이 발행한 투기 등급 달러 회사채의 원리금 중 12월 안으로 갚아야 하는 금액은 약 13억 달러(약 1조5511억원)라고 보도했다. 

특히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중 가장 많은 달러채를 발행한 업체는 헝다그룹과 자자오예다. 구체적으로 자자오예는 당장 오는 7일 4억 달러에 달하는 달러채 만기가 도래하며, 헝다그룹은 지난 6일 예정된 2건의 달러채 이자 8249만 달러(약 973억원)를 상환하지 못해 한 달간의 디폴트 유예기간이 주어진 상태다. 30일간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12월 6일까지 이자를 내지 못하면 공식적으로 디폴트가 발생하게 된다. 이뿐만 아니다. 12월 28일에도 다른 2건의 달러채 이자 2억5520만 달러도 감당해야 한다.

이처럼 막대한 달러채 상환을 앞두고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들은 빚을 갚기 위해 사방팔방 뛰어다니고 있다. 

헝다의 경우, 쉬자인 헝다그룹 회장의 사재를 통해 긴급 수혈 중이다. 지난 26일에도 쉬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지분의 9%에 상당하는 12억 주를 매각했다. 매도가(주당 2.33홍콩달러)는 전 거래일(26일) 종가 2.50홍콩달러보다 약 12% 이상 할인된 가격이다. 쉬 회장은 총 26억8000만 홍콩달러(약 4100억원) 상당의 자금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쉬 회장의 지분은 76.96%에서 67.87%로 낮아졌다. 

또 헝다그룹이 보유 중인 중국 프로축구팀 광저우헝다(광저우FC)의 지분과 축구장 매각도 추진 중이라는 소식도 전해졌다. 로이터는 2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헝다그룹이 재정적 문제로 축구장 사업을 중국 정부에 넘겼다고 밝혔다. 앞서 헝다는 지난 9월만 해도 유동성 위기에도 세계 최대 축구 경기장 건설을 예정대로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자자오예도 디폴트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2023년 만기인 3억8000만 달러 규모의 신규 채권을 투자자들에게 제공해 12월 만기인 역외 채무 상환에 나설 계획이다. 

홍콩에 있는 주택 빌라를 내놓은 것으로도 전해졌다. 중국 경제지 허쉰은 29일 소식통을 인용해 자자오예는 주택 빌라 매각을 통해 약 5억 홍콩달러를 손에 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도했다. 
 
중국, 부동산 경기 침체 속 규제 완화 움직임 
최근 들어 부동산 경기 침체 속 중국 정부도 규제를 완화하며 부동산 개발업자 자금난의 숨통을 서서히 틔워주고 있다. 

중국 금융 규제당국은 일부 국내 은행에 부동산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하는 대출을 확대하라고 지시한 데 이어 부동산 업체의 자산담보부증권(ABS) 발행도 다시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방 정부도 중국 당국의 기조에 발맞추고 있다. 지난 25일 쓰촨성 청두가 중국 지방정부 최초로 부동산 기업에 대한 유동성 규제를 완화했다. 청두를 시작으로 다른 지방 정부도 규제를 풀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 

이에 중국 부동산 기업이 올해는 무사히 고비를 넘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시장에선 지난 11월 헝다그룹을 포함한 10여개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20억 달러 상당의 달러채를 직면해 이를 상환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여겼지만 현재까지 디폴트에 직면한 기업은 없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