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아주경제 DB]



세종시가 12월 1일부터 승용전기차 100대를 추가로 보급키로 했다. 전기차 구입을 희망하는 시민들의 수요를 충족시킨다는 방침에서 환경부와 협의해 국고보조금 8억원을 추가 배정받고, 지방비 2000만원을 더해 총 8억 2000만원의 보급예산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보조금 지원금액은 차종에 따라 일반승용 전기차의 경우 최대 820만원이 지원되며, 초소형 전기차는 410만원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대상자 선정은 기존과 같이 차량 출고·등록순으로 진행되지만, 렌터카 등 특정업체에 보급물량이 편중되지 않도록 시민(개인·개인사업자)을 보조금 지원대상자로 우선 선정할 계획이다. 보조금 신청기간은 오는 12월 한 달 동안이며, 예산 소진 시 기간 내 조기 마감될 수 있다.

29일 세종시에 따르면 보급대상 차종은 환경부의 인증절차를 마친 일반승용 67종, 초소형 5종 등 정부 지정차종 72종이며, 신청 대상은 세종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기업, 법인, 공공기관 등이다. 전기차 구매자는 희망 차종이 있는 자동차 판매지점(대리점)을 방문해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판매지점을 통해 구매지원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 누리집 또는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다양한 전기차종의 출시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요소수 수급난으로 보조금 문의가 급증하는 추세다"라며 "내년에는 올해 대비 보급대수를 2배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는 한편, 노후경유차를 지속 감축해 무공해차 대중화 시대 조기 개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