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뉴 삼성’의 윤곽이 이번주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내에 인사제도 개편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이미 평가·승격제도 개편안을 마련해 내부 구성원들과 공유하고 이와 관련한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인사제도 개편안은 철저한 성과주의와 확실한 보상, 수평적 기업 문화 정착 등을 위주로 마련됐다.

우선 4단계로 구성된 커리어 레벨(CL) 승격을 위해 필요한 ‘표준체류연한’이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해당 CL에서 8~10년의 기간을 채워야 상위 CL로 이동이 가능하지만, 앞으로는 팀장이 운영하는 ‘승격 세션’을 통해 과감한 발탁 승진이 이뤄질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또 직원의 고과를 평가하는 과정에서 10%의 고성과자를 제외한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는 절대평가가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삼성전자는 최고 성과자(EX) 바로 아래 등급인 ‘VG’ 비율이 25%로 제한돼 있다. 그러나 외부로 알려진 인사제도 개편안에 따르면 고과 평가자는 앞으로 더 많은 VG 등급을 부여할 수 있게 된다.

직급별 호칭을 폐지하고 ‘프로’로 통일하는 제도를 제대로 뿌리내리도록 하는 조치도 이번 개편안에 포함될 전망이다. 직급이나 사번을 내부 통신망에 노출하지 않고 승급 발표도 개별적으로 통보하는 방식 등을 통해 수평적인 조직 문화를 구축하겠다는 복안이다.

인사제도 개편과 더불어 삼성그룹 인사도 이뤄질 전망이다. 삼성은 통상적으로 12월 초 사장단 인사를 시작으로 차년도를 위한 조직 구성에 돌입한다.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되면서 ‘국정농단 사법 리스크’를 털어낸 만큼 그가 구상하는 뉴 삼성을 위한 적임자가 이번 인사를 통해 발탁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특히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출장에서 뉴 삼성을 함께할 사장단 인선을 구상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은 약 5년 만에 이뤄진 이번 미국 출장을 통해 모더나, 버라이즌, 구글 등 기업의 경영진을 만나고 현지 상황을 점검하면서 바이오·5G·인공지능(AI) 등 삼성의 미래 먹거리를 중점적으로 챙겼다.

특히 이번 미국 출장을 통해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부지를 최종 선정한 만큼 ‘반도체 비전 2030’ 전략도 한 차례 점검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출장을 마치고 11월 24일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