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미래 사업 투자를 본격화한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주관 증권사가 전량을 인수한다.

두산중공업은 유상증자로 확보하는 자금을 신성장 사업을 위해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수소터빈, 해상풍력, 소형모듈원전(이하 SMR) 등 자사의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적시에 진행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오는 2026년까지 수소터빈 분야 약 3000억원, 해상풍력 분야 약 2000억원을 비롯해, SMR, 청정 수소의 생산 및 공급, 연료전지, 수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다각적인 투자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와 함께 3D 프린팅, 디지털, 자원 재순환 등 신규 사업도 사업화의 속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시장 성장에 따른 수주 확대를 추진하고,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고자 함”이라며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견인할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도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두산중공업]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