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동영상플랫폼(OTT)에서 넷플릭스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체 월트디즈니가 내년 콘텐츠에 39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내년에는 디즈니플러스(디즈니+)로 넷플릭스를 넘어서겠다는 포부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월트디즈니월드 내 신데렐라 성. [사진=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영화전문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은 디즈니가 10월 1일부터 시작하는 2022회계연도(2021년 10월~2022년 9월) 동안 콘텐츠 개발에 330억 달러(약 39조36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연례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금액은 지난 2021회계연도(2020년 10월~2021년 9월) 투자 예산에 비해 80억 달러가 늘어난 것이다. 디즈니는 지난해 콘텐츠에 약 250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주요 미디어콘텐츠 제공업체들과 비교해도 큰 금액이다. 올해 5월 워너미디어와 합병한 디스커버리의 데이비드 자슬라브 CEO는 합병 후 첫 해 콘텐츠에 20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넷플릭스는 올해 콘텐츠에 약 140억 달러를 지출할 계획이다.

디즈니는 연간 보고서에 "소비자에게 직접 콘텐츠를 제공하는 DTC(Direct To Consumer)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투자 금액을 늘렸다"라고 밝혔다.

할리우드리포터는 콘텐츠 사업에 80억 달러를 추가로 제출하겠다는 이번 계획이 TV 프로그램이나 영화 산업이 아니라 디즈니플러스, 훌루, ESPN플러스 등 디즈니가 운영하는 스트리밍 플랫폼에 집중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부분 고가의 장기 계약으로 묶여 있는 스포츠 중계권 등에 투자 금액의 많은 부분이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