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 SCFA 2027년까지 연장

구현모 KT 대표가 SCFA 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KT]

KT가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와 협력을 지속하면서 동북아 정보통신기술(ICT)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KT는 26일 전날 화상으로 진행된 제11차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총회에서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 도코모와의 전략적 제휴를 5년 연장하고 동북아 3개국을 대표하는 통신 사업자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는 "한·중·일 3사의 5년 협력 연장으로 지난 10여년 간 탄탄한 신뢰 관계를 구축하며 동북아 최대 통신 협의체로 자리매김한 SCFA가 보다 심도 깊은 협력을 이어갈 계기를 마련했다"며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고, 차세대 네트워크 및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협력을 통해 동북아 글로벌 ICT 리더십을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협력 연장으로 3사는 2027년까지 중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SCFA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 사업자 간 전략적 협의체로, 2011년 KT 주도로 설립됐다. 3사는 지난 5년간 앱·콘텐츠, 5G·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기술, 인공지능(AI), 로밍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마케팅 측면의 활발한 협력을 추진해왔다. 2014년과 2017년에 이은 3번째 제휴 연장으로 보다 견고하고 중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다지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간의 구체적 성과도 적지 않다. IoT 분야에서는 지난 2019년 5월 KT-NTT도코모 간에 르노삼성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상용 론칭과 계약을 이뤄냈다. 서비스 차별화와 상용 사례 발굴을 위한 논의도 꾸준히 진행해왔다. 2017년에는 3사 간 합의로 AI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고 AI 전략과 서비스·네트워크, 차세대 AI, 기업의 디지털 전환, 코로나19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 기반의 선진 사례를 공유하며 각 사의 AI 사업 경쟁력 강화를 도모해왔다. 마케팅 분야에서도 각국의 모바일 시장 환경과 전략을 공유하며 시사점을 도출하는 등 활발한 교류를 지속해오고 있다.

특히 5G 상용화 시점에는 가장 먼저 5G 상용 서비스를 개시한 KT의 사례를 시작으로 중국과 일본에서도 순차적으로 5G를 론칭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해 아시아 3국이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해나갈 수 있는 기회의 장도 마련했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는 로밍 분야의 성과가 특히 두드러졌다. 지난 10년간 3사는 전략적인 기술 협력을 통해 VoLTE 로밍, 5G 비단독모드(NSA) 로밍을 상용화한 바 있으며, 그간 쌓은 협력 노하우를 바탕으로 금번 총회에서 5G 단독모드(SA) 로밍 시연 또한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5G 단독모드 로밍 시연을 위해 KT와 차이나모바일은 지난 8월부터 양 사간 SA 방식의 5G 로밍 시험망을 구축해 연동에 성공했으며, 한국과 중국 간 양방향 영상통화와 고화질 동영상 재생 등의 시연을 통해 NSA 로밍 대비 한 단계 진화된 기술방식을 선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