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주접 떨어…잘됐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급 인사에 나섰다. 끝까지 합류를 타진했다 실패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는 신경전을 벌였다.
 
윤 후보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 등 인선안을 상정해 최고위서 추인받았다.
 
정책총괄본부장에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조직총괄본부장에는 주호영 의원이 임명됐다.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이준석 당대표,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에 권성동 사무총장이 선임됐다.
 
대변인은 전주혜·김은혜 의원과 김병민 전 비대위원, 원일희 전 SBS논설위원이 맡고,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이 맡는다. '약자와의동행위원회' 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맡으며, 부 위원장에는 김미애 의원이 임명됐다.
 
윤 후보는 이날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다. 1분1초를 아껴가면서 우리가 뛰어야 될 그런 상황”이라며 “선대위가 출발하게 된 만큼 저 역시도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윤 후보는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이제 안 할 것”이라며 “말씀드리는 게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윤 후보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일부 언론에서 윤 후보가 김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최후통첩을 날리며 ‘이주 토요일까지 입장을 결정하라’고 했다고 보도하자 김 전 비대위원장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한테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을 떨어 놨던데 그 뉴스 보고 '잘됐다' 했다”며 “오늘로 끝을 내면 잘됐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