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존 노후 발전 설비 대체할 150MW 용량 고효율 부생가스 발전 설비 신설
  • 최신 환경설비 적용해 질소산화물(NOx), 먼지 저감 효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신설된 부생가스 발전 설비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고효율·친환경 부생가스 발전 설비를 준공했다.
 
포스코는 25일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장, 김경석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이본석 노경협의회 전사 근로자대표 , 이창남 미쓰비시 파워 코리아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생가스 발전 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설된 발전 설비는 기존 발전 설비 6기를 대체하는 설비로, 포스코는 지난 2019년부터 투자비 약 300억원을 투입해 설비를 구축했다.
 
신설 설비는 철강 공정에서 발생되는 부생가스를 연소해 가스터빈을 구동시켜 1차로 전기를 생산하고, 연소 가스로 생산된 고압 증기로 스팀 터빈을 구동시켜 2차로 전기를 생산하는 복합 발전 방식으로 구동된다.
 
43년간 사용된 기존 발전 설비 대비 발전효율을 약 20%p 향상시켰으며, 최대 150MW까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신설 발전 설비에서 생산된 전기는 전량 포스코 제철공정에 사용될 예정이다.
 
최신 환경설비를 적용해 친환경적인 것 또한 신설 발전 설비의 큰 특징이다. 신설 부생가스 발전 설비에는 암모니아와 촉매를 활용해 연소 배가스 내 질소산화물(NOx)을 제거하는 SCR 설비, 전기를 이용해 먼지를 포집하는 전기 집진기 등이 적용됐다.
 
기존 노후된 발전 설비를 폐쇄하고 신설 설비로 교체하면 질소산화물(NOx)과 먼지를 대폭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규모 투자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톡톡하다. 포스코는 공사 기간 동안 연인원 22만명 상당의 인력을 투입해 고용 창출에 기여했으며, 설비 공급사와 시공사로 포항·경북지역 기업을 참여시켜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철강 산업과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장은 "금번 준공한 친환경 부생가스 발전 설비는 기업시민 포스코의 탄소중립,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의 기틀로써 지속적인 성장의 토대가 되는 뜻깊은 설비"라며, "설비 준공에 힘써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부생가스 발전 시설의 SCR 설치, 집진기 증설 등 지속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친환경 제철소 구축에 힘쓸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