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사업자와의 제휴 언제나 오픈"

유영상 SKT 대표 [사진=SKT] 

유영상 SKT 대표는 25일 내년도 경영 키워드로 고객, 서비스, 기술을 제시했다.
 
유 대표는 이날 여의도 루나미엘레에서 열린 ‘지하철 와이파이 28GHz 백홀 실증 결과 발표·농어촌 5G 공동이용망 시범사용화 개시’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SKT는 통신회사에 기반해 서비스 컴퍼니로 진화를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유 대표는 ‘예년 수준의 설비투자가 가능한가’란 질문에는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이통3사 CEO 간담회에선 “5G 공동망과 지하철 와이파이 등 전반적이 이야기를 했다”면서 “정부와 이통사가 협조해서 잘하자는 취지의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고 말했다.
 
해외 사업자와의 제휴 추진과 관련해선 “제휴에 대해선 언제나 오픈돼있다”면서 “구체적인 사항은 말씀드리기 어렵고 애플뿐만 아니라 글로벌 사업자와의 제휴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