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일 제휴사 대상 온라인 설명회

카카오 다음 뉴스 개편 이미지[사진=카카오 제공]

포털 다음 뉴스 서비스가 확 바뀐다. 언론사마다 공간(보드)이 제공돼 직접 뉴스를 배치할 수 있게 된다. 포털 내에서 뉴스를 바로 보던 ‘인링크’에서 언론사 페이지에서 뉴스를 보는 ‘아웃링크’ 방식으로 전환된다. 카카오는 뉴스 알고리즘 추천, 랭킹 방식 뉴스 서비스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24일 오후 콘텐츠 제휴 언론사를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의 다음 뉴스 서비스 개편 온라인 설명회를 진행했다.
 
먼저 포털 다음 내 ‘뉴스’ 탭은 언론사가 뉴스를 편집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꾼다. 기존에는 카카오의 알고리즘이 자동으로 뉴스를 배치했다. 바뀐 뉴스 탭에선 언론사가 직접 기사를 편집할 수 있는 보드가 제공된다. 기사 제공 방식도 인링크에서 아웃링크로 전환된다. 다만 뉴스 탭에 노출되는 매체는 뉴스 콘텐츠 제휴(CP) 언론사를 대상으로 한다.
 

카카오 로고[사진=연합뉴스]

카카오는 지난 8월 카카오톡에 선보인 ‘뷰’ 탭을 모바일, PC 다음에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뷰는 이용자들이 직접 구독한 창작자의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는 “이번 개편을 통해 콘텐츠를 유통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언론사가 구독자와 관계를 맺고, 쌍방향으로 소통하며,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 비즈니스가 가능하도록 관계형 도구 및 유료모델 등을 도입해 끊임없이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뉴스 개편안은 내년 1월 중순에 모바일에 먼저 적용되고, 상반기 중 PC버전에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