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 범죄 분석 데이터 분석, 보안기술 개발 추진
삼성전자와 경찰청이 나날이 지능화되는 보이스피싱 범죄로부터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삼성전자와 경찰청은 2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전기통신 금융사기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경찰청은 실제 보이스피싱 사례를 통해 확보한 최신 범죄 분석 데이터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기반 보이스피싱 탐지 등 보안기술 개발에 나선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삼성전자와의 협업은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경찰과 첨단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인 삼성전자가 손잡은 ‘민관협업 과학치안’의 모범사례”라며 “앞으로도 범죄피해 예방을 위한 민관협업 과학치안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은 “삼성전자는 다양한 연구를 통해 사회적 이슈 해결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경찰청과의 이번 협업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왼쪽),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이 11월 2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 방지를 위한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경찰청]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