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소배출량 30%·현장 환경관련 비용 25% 저감 공로 인정

SM상선 건설부문은 지난 11월 23일 열린 '2021년 탄소중립 녹색경영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단체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사진=SM그룹]



SM그룹 건설부문 계열사인 SM상선 건설부문이 지난 11월 23일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호텔에서 열린 ‘2021 탄소중립 녹색경영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단체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SM상선 건설부문은 에너지 관리기법인 ‘그린 오피스(Green Office)' 운동을 통해 현장 탄소배출량의 약 30%, 현장 환경관련 비용의 약 25%를 줄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2021 탄소중립 녹색경영 정부포상’은 환경친화적 산업구조를 기반으로 녹색경영을 통해 국내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한 기업과 단체, 제품 그리고 유공자에게 주어지는 환경분야 최고의 정부포상이다.

최태훈 동부산 하수처리구역 오수관로 설치공사 현장 소장은 “녹색성장을 추구하는 그룹 환경경영방침에 따라 꾸준히 녹색경영시스템을 수립·실행·유지해 왔다”며 "건설현장 환경관리책임자로서 이윤창출과 환경경영 극대화를 추구한 결과”라고 밝혔다.

동부산 오수관로 설치공사 현장은 환경업무의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는 환경관리자를 선임, 협력업체와 원도급사간 환경경영 의사소통 기능을 강화했다. 또한 정기적으로 협의체회의를 개최해 환경경영 기술력을 제고했다.

SM상선 건설부문은 설계단계부터 시공~준공 후 유지관리까지 부정적인 환경영향을 배제하고 자연과 융화되는 설계를 우선적으로 적용해 오고 있다. 아울러 시공 중 비산먼지와 수질오염, 소음을 최소화하는 등 모든 현장을 환경 친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