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개 대학과 협업 통해 10년간 학사 200명, 석·박사 300명 양성
삼성SDI가 인재 확보를 위해 국내 대학들과 배터리 전문인력 양성에 나섰다. 이와 같은 움직임은 배터리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확산, 삼성SDI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 등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삼성SDI는 한양대학교·카이스트(KAIST)와 각각 배터리 인재 양성 과정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23일 체결된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 양성 과정(HSBT)’ 협약을 통해 삼성SDI와 한양대는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삼성SDI 장학생 200명을 선발한다.

학부생을 대상으로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맞춤형 교육이 진행될 계획이다.

장혁 삼성SDI 연구소장은 “유능한 인재의 발굴과 양성은 곧 기업의 경쟁력”이라며 “한양대와의 협약은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SDI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2일에는 삼성SDI와 카이스트 간 ‘KAIST-삼성SDI 배터리 인재 양성 과정(KSBT)’ 협약도 체결됐다. 이 프로그램에 선발된 석·박사 과정 학생(10년간 100명)은 △배터리 과목 이수 △삼성SDI 산업 현장 탐방 △회사 과제·실험 참여 등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로써 삼성SDI와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체결한 대학은 4개로 늘었다.

포항공대(3일), 서울대(17일), 카이스트(22일), 한양대(23일) 등 이달에만 집중적으로 맺은 협약에 따라 삼성SDI는 내년부터 10년 동안 학사 200명, 석·박사 300명의 장학생을 선발하고 이들의 삼성SDI 입사를 보장한다.

삼성SDI가 이들에게 입사 보장과 더불어 별도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제공하는 것은 업계 전반에 미래 인재 확보, 산업 생태계 구축 등의 중요성을 통감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도 지난 6월 ‘인터배터리2021’ 전시회에서 “이차전지 산업이 성장하고 있으나 인력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인재 확보의 필요성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을 정도로 배터리 업계의 인력난은 심각하다.

전기차 시장이 본격적으로 개화하고 에너지 전환에 따른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등 배터리 산업이 국가 핵심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업계는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고급 인재 양성을 통한 연구·개발(R&D)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배터리 업계의 인재 확보전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장혁 삼성SDI 연구소장(왼쪽), 이주 한양대 공과대학장이 11월 23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성SDI]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