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AI·빅데이터 분석업체에 투자 단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류혜경 기자
입력 2021-11-24 09:40
도구모음
  •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10% 인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3일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업체 코난테크놀로지 지분 1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코난테크놀로지는 빅데이터 기반 솔루션 서비스와 디지털 트윈 및 플랫폼 개발을 통해 자연어 처리(NLP), 소프트웨어(SW) 데이터 서비스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KAI는 이번 투자를 통해 AI·빅데이터·딥러닝 등 4차산업 기술을 항공·방산 분야에 접목해 미래사업 분야의 요소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양사는 우선 한국형 전투기 KF-21, FA-50, 수리온 및 도심항공모빌리티(UAM)에 적용할 수 있는 AI 기반의 고장·수명예측시스템(PHM) 개발에 협력한다. 또한 국방 데이터 사업 진출도 준비한다. 군수 빅데이터 사업과 국방핵심기술 개발 사업 등 AI·빅데이터 플랫폼 기반 신사업을 추진한다.

미래전장과 UAM에 사용될 요소기술도 확보에도 나선다. 자율비행 및 충돌회피 AI 알고리즘과 대용량 비행·운용데이터 분석 SW 공동개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KAI는 AI·빅데이터 기술이 5대 미래사업에도 긍정적인 시너지 창출과 파급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무인 복합체계(MUM-T)의 경우 수리온 또는 소형무장헬기(LAH)에서 투하된 무인기의 자율·군집 비행에 적용이 가능하다. 우주사업 분야에서도 위성에서 확보한 대용량 영상·음성 데이터 처리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이 활용될 수 있다.

안현호 KAI 사장은 "디지털 역량을 갖춘 스타트업, 혁신기업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KAI의 디지털 융·복합을 가속할 계획"이라며 "미래사업 부문의 성장 모멘텀을 강화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11월 23일 김영섬 코난테크놀로지 대표이사(왼쪽)와 윤종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기술혁신센터장이 지분 인수 계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