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야경[사진=인터파크투어 ]

해외여행 빗장이 풀렸다. 유럽이 한국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대대적으로 국경을 개방한 데 이어 올해 11월부터는 태국, 싱가포르 등 동남아 하늘길이 열리기 시작했다. 내년 해외여행이 재개될 것으로 예측되는 '홍콩' 한 달 살기 상품을 출시해 선모객에 나선 여행사도 등장했다. 

인터파크투어는 '다른 나라에서 한 달 살기' 기획전을 통해 홍콩 장기 체류상품 판매에 나섰다. 양국 간 자가격리가 해제되는 시점부터 이용 가능한 조건이다.

인터파크투어는 일주일(7박 9일), 이주일(14박 16일), 한 달(30박 32일) 상품을 마련하고 예약금 5만원에 우선 예약 받기로 했다. 

숙소는 지난해 개관한 '호텔 알렉산드라 홍콩'을 숙소로 지정했다. 코로나 확산 이후 안전과 위생이 중요한 여행 조건으로 부상한 데 따른 결정이다.

해당 호텔은 홍콩섬 중심부인 노스포인트 해안가에 위치 했으며, 대중교통 MTR 포트리스힐 역에서 도보 2분 거리다. 

인터파크투어는 이번 상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25일 오후 6시부터 자사 라이브커머스 채널 '인터파크TV'와 카카오 쇼핑 라이브 동시 방송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방송은 여행 인플루언서 '청춘유리'가 진행한다. 
 
인터파크 단거리상품팀 유리나 과장은 "오랜시간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한 만큼 내년에는 장기 체류 형태의 여행으로 재충전을 원하는 직장인, 자녀 방학을 활용한 가족단위 고객을 중심으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홍콩을 시작으로 한 달 살기 여행지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