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전·환경 개선 기여한 혁신 성과 한 자리에...협력사 사례도 함께 선보여

지난 22일 포스코 본사 대회의장에서 열린 혁신 성과 공유회에서 포항제철소 직원이 혁신 활동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지난 22일 혁신 성과 공유회를 개최하고 올 한 해 제철소 내에서 펼친 QSS 혁신 활동 결과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QSS란 포스코 고유의 현장 혁신 방법으로, 현장에서 발생하는 낭비·위험 요인을 발굴하고 개선하는 프로그램이다.
 
포항제철소는 제철소 곳곳에서 진행된 혁신 활동 우수 사례 성과를 전파하고, 제철소 내 혁신 활동을 가속화 하기 위해 성과 공유회를 마련했다.
 
성과 공유회는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이본석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각 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코로나19 확산세를 감안해 본사 대회의장과 기술연구원 대강당 두 곳에서 분산해서 개최됐다.
 
도금공장, 4연주공장, 중앙수리섹션, STS 3제강공장, 2전기강판공장 5개 부서가 안전, 환경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
 
도금공장은 다관절로봇, 샘플 이송용 로봇 등 산업용 로봇을 활용해 위험한 수작업을 자동화시켜 눈길을 끌었으며, 4연주공장은 협력사 직원이 이용하는 안전 시설물 구조를 개선해 상생을 실현했다.
 
중소기업에 QSS 혁신 활동을 전파한 사례도 소개됐다. 설비기술지원섹션은 한 해 동안 고객사, 공급사 등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4건의 기술 솔루션 지원 활동을 펼쳐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설비기술지원섹션은 설비 진단 및 장애 개선부터 기술교육까지 중소기업의 기술력 경쟁 강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포스코뿐만 아니라 협력사 혁신 활동 우수 사례도 소개됐다. 안전 분야에서 활약한 피씨엠, 궤도공영, 파인스, 그린산업 4개 사의 혁신 활동 성과가 발표됐으며, 설비기술부 · 조업 파트와 협업해 작업환경 개선 과제를 수행한 대명이 상생 분야 우수 사례로 꼽혔다.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치이자, 제철소 경쟁력을 좌우하는 요소"라며, "현장 일선에서 작은 개선점까지 발굴하고 바꾸어나가려고 노력한 직원 여러분의 열정과 노고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안전해서 행복한 포항제철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혁신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향후 포항제철소는 안전 중심의 QSS 활동과 기술지원 확산에 앞장서는 한편, 혁신 활동을 통한 협력사와 상생, 지역사회 동반성장 활동 강화에 힘쓸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