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내 경선에서 경쟁했던 후보들과 오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과 관련,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조문을) 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가 약 3시간 만에 철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경선 후보들과 오찬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전씨 사망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일단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양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의 입장 표면이 지난 뒤 약 3시간 쯤 지나 “전직 대통령과 관련하여 윤석열 후보는 조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윤 후보는 당내 경선이 진행되던 지난달 부산의 한 당협 사무실을 찾아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언급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윤 후보는 전씨가 생전 5·18 무력 진압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은 데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지금 돌아가셨고 상중이니까 정치적인 이야기를 그 분과 관련지어 하기는 시의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국가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정부가 유족의 뜻과 국민의 정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전 전 대통령 상가에 따로 조문할 계획이 없다. 당을 대표해서 조화는 보내도록 하겠다”며 “당내 구성원들은 고인과의 인연이나 개인적 판단에 따라 자유롭게 조문 여부를 결정하셔도 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