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50억원 규모, 36만대 분량 ‘하프샤프트’ 수주…내년 중 공급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리비안으로부터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 리비안은 미국의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부품 공급을 계기로 글로벌 전기차 부품 시장 주도권을 위한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대표 자동차부품 중견기업 이래AMS와 미국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으로부터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 리비안은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번 수주를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물량은 전기차 약 34만대 분량의 하프샤프트(Halfshaft·동력전달부품)다. 약 1450억원 규모다. 지난해 8월리비안과 최초 계약한 2만대 분량을 포함해 총 약 36만대 차량분의 하프샤프트를 세부 조정과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 중 공급한다.

하프샤프트는 배터리 전기차(BEV·Battery Electric Vehicle)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구동축은 구동모터의 구동력을 감속기를 거쳐 양쪽 타이어에 전달해주는 기능을 한다.

이래AMS는 차량의 구동, 제동, 조향 등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부품사다.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완성차업체는 물론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세계 유수 자동차 회사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공급을 계기로 향후 전기차 부품 사업 확대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볼 수 있다”라며 “현지화나 투자 등의 절차로 이어 나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오더 외에도 리비안의 신규 프로그램을 수주하기 위해 적극 추진 중이다. 추가 부품 수주 가능성에 대해서도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리비안 수주 외에도 이래AMS와 함께 지난해 하반기 베트남 전기차 스타트업 빈패스트향으로부터 약 640억원, 올해 상반기 또 다른 북미 전기차 신생 스타트업으로부터 약 525억원가량의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체 생산설비를 보유한 친환경차용 구동모터코어 사업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자회사 포스코SPS는 지난 2분기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이 100억원을 넘어섰다. 포스코SPS는 국내 모터코어 시장 점유율 1위 업체다.

이어 지난 3분기에도 12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최근 국내 설비 증설과 중국 생산법인에 각각 229억원, 586억원 등 투자를 결정하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모터코어 공급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로고.[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