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만 로맨스'[사진=NEW 제공]

영화 '장르만 로맨스'가 4일째 마블 영화 '이터널스'를 제치고 흥행 수익(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이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22일)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3만4258명이 관람하며 일일 흥행 수익 1위를 기록했다. 총 누적 관객 수는 36만5911명이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류승룡을 필두로 오나라, 김희원, 이유영, 성유빈, 무진성, 그리고 연출을 맡은 조은지 감독이 신선한 웃음과 파격적인 이야기를 감각적으로 완성해냈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리고 있다.

영화 '이터널스'는 같은 기간 2만1906명을 동원해 총 누적 관객 수 286만8334명을 기록 중. 300만 돌파도 기대해볼만하다.

영화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영웅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마블 페이즈 4의 새로운 세계관을 여는 작품으로 향후 마블이 추구하는 다양성과 비전을 응축한 작품이다. 한층 더 깊어진 서사와 메시지뿐만 아니라 오직 마블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압도적 스케일과 경이로운 비주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한국 만화영화 '태일이'는 이날 1만4759명을 동원하며 흥행 수익 3위에 올랐다. 정식 개봉 전으로 높은 예매율을 자랑하고 있다. 그 뒤를 '듄'(1만1859), '강릉'(7297만)이 잇고 있다.

한편 이날 극장을 찾은 일일 총 관객 수는 11만1272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