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의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기에 금융정책의 연속성이 중요하다는 지적을 받아들인 한편, 정치권 분열이 극심한 상황에서 미국 상원의 청문회와 인준에 유리한 기존의 파월 의장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파월 의장을 유임하고 부의장에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지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전에는 성명으로, 오후에는 지명 연설식으로 연준의 독립성과 경제 정책의 연속성, 안정성을 도모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파월 의장의 두 번째 임기의 초점이 물가 안정에 맞춰질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명 성명을 통해 "두 사람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세)을 낮게 유지하고 물가를 안정시키며 최대 고용을 가져오는 데 초점을 맞춰 우리의 경제를 전보다 더욱 강력하게 만들 것이라는 데 자신감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미국 백악관은 별도의 지명 연설식을 개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경제에 거대한 잠재력과 거대한 불확실성이 모두 놓인 시점에서 우리는 연준에 안정성과 독립성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파월 의장의 안정적인 리더십으로 고용 극대화를 지원할 것을 주문했다.
 

22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의 지명 연설식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유튜브·CBS 갈무리]

특히 은행권 규제에 가장 적극적인 성향의 브레이너드 이사가 금융감독 담당 부의장이 아닌 일반 부의장 자리에 지명됐다는 사실도 이목을 끌었다.  

앞서 브레이너드 이사는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위해 최소 금융감독 부의장에 임명될 것이란 기대가 컸기 때문이다. 또한 백악관의 연준 의장 지명이 예상보다 늦어지자 브레이너드 이사가 연준 이사에 지명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정책연구소인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아담 포센 소장은 로이터에서 "이들 두 사람은 베테랑이랑 성숙한 공무원이며 그들 사이에는 거의 차이가 없다"면서 "두 사람은 인플레이션 위험에 대해 보다 현실적인 평가를 내리고 잠재적으로 (미국 사회에) 초당파적 신뢰를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파월 의장은 2기 때 매우 다른 경제 환경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향후 물가 상승률이 계속 높게 유지한다면 경기 침체와 정치적 역풍을 무릎쓰고라도 비둘기파(완화 정책 선호)에서 매파(긴축 정책 선호)로 축을 옮겨야 한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 역시 "파월 의장이 연준의 107년 역사에서 전례가 거의 없을 정도로 정치적으로 까다로운 경제 문제에 직면해 있다"며 "어느 하나라도 실수한다면 경기 팽창을 끝내고 침체를 촉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번 백악관 지명은 향후 미국 상원의 청문회와 인준을 큰 문제 없이 통과할 것으로 기대된다. 파월 의장은 공화당 성향의 인사로서 4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을 받았을 당시 상원의원 100명 중 84명의 초당파적인 지지를 받아 인준됐다. 당시 84명 중 68명이 여전히 상원의원직을 지키고 있으며 여전히 대부분이 파월 의장에 대한 지지를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브레이너드 이사의 부의장 지명은 연준의 108년 역사에서 세 번째 여성 부의장이 탄생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는 "해당 직책이 강한 권한을 갖고 있진 않지만, 의장의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라면서도 "이번 부의장 지명이 연준의 리더십 교체를 요구해온 민주당 내 진보 진영을 만족시킬지는 미지수"라고 지적했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 [사진=EPA·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