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EBS '포텐독' 등 14개 프로그램 법정제재 의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오수연 기자
입력 2021-11-22 18: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현판. 사진=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2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EBS-1TV '포텐독' 등 총 14개 프로그램을 심의해 모두 법정제재인 '주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어린이 애니메이션 프로그램인 EBS-1TV '포텐독'은 여성을 노예로 부르며 야외 간이 화장실에서 음식을 먹여 반복적으로 배변하게 하는 장면을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방영했다. 또한 개들의 변신 장면을 촬영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고, 타인의 얼굴을 몰래 촬영하도록 강요하는 장면 등도 방송했다.

MBC-TV 'MBC 뉴스데스크'는 아동 학대로 사망한 피해자에 대한 학대 영상을 일부 흐림 처리해 여러 차례 반복 노출하는 등 자극적으로 묘사하는 내용을 방송해 '주의' 처분을 내렸다.

이 외에도 뉴스 프로그램에서 특정 자동차 회사의 명칭·로고, 출시 차량 등을 과도하게 부각하거나 반복적으로 언급하고 노출한 OBS-TV 'OBS 뉴스 <오늘>'도 '주의'를 받았다. 기능성 화장품의 효능을 실제보다 우수한 것처럼 오인하게 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방송한 NS홈쇼핑 '네오젠 에이지큐어 링클퍼펙션', 인포머셜 광고(정보를 제공하는 상업 광고)에서 상품의 효능·효과를 과신·오인하게 하고, 더 많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처럼 방송해 '방송광고심의에 관한 규정'을 위반한 10개 방송사에 대해서도 모두 '주의'로 최종 결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