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AI집적단지 첫삽…과기부 "국가 AI산업거점 도약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1-11-22 16: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오후 광주광역시 북구 인공지능 집적단지에서 열린 '인공지능 집적단지 착공식' 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광주광역시가 광주 인공지능(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에서 건물과 인프라 조성을 시작하는 착공식을 열고 국가 AI산업 거점과 생태계 조성에 시동을 걸었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광주시와의 협업을 통해 AI 데이터센터, 실증환경, 창업환경 등을 집약한 집적단지를 조성하고 AI 생태계 거점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착공식 현장에서 "광주가 AI 중심도시를 향한 혁신적 도전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세계적 AI 혁신도시로 발전해나갈 것을 기대한다"라며 "집적단지가 국가 AI 거점으로 도약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집적단지는 2020~2024년 총 사업비 3939억원을 투입해 AI 특화 데이터센터 등 건물 3개동을 짓고 AI와 자동차·에너지·헬스케어 산업융합 연구개발, 대학·재직자 인력양성과 77개 입주 기업 대상 창업지원을 추진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이곳의 건물은 광주시 첨단3지구 1공구에 대지 4만7256㎡ 규모로 지하1층~지상7층의 실증동, 창업동, 지상2층의 데이터센터 등 3개동으로 구성되고 오는 2023년 완공된다. 이 가운데 AI 데이터센터는 집적단지의 핵심 인프라로 88.5페타플롭스(PF)의 연산처리성능을 제공하는 규모로 구축된다. 대규모 데이터 수집과 축적 인프라 역할을 하면서 다양한 개발도구와 AI 반도체 테스트환경을 제공하는 신기술과 혁신서비스 창출 거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달 4차산업혁명위원회 AI 지역확산 추진방향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진행될 2단계 사업을 통해 광주를 '최첨단 국가 AI 혁신거점'으로 지속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시 중심으로 데이터댐에 구축된 데이터와 클라우드 개발환경을 연계해, 전국 기업과 연구자가 혁신 AI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원스톱 개발 거점'으로 도약시킬 선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오후 광주광역시 북구 인공지능 집적단지에서 열린 '인공지능 집적단지 착공식' 에 참석해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