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 '오프웍스' 3호점 오픈.[사진 =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과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에 이어 오는 25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 2층에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 '오프웍스(OFF WORKS)' 3호점을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오프웍스는 현대백화점이 아울렛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2019년 문을 연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Off Price Store)'다.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란 유명 브랜드의 재고 상품을 유통업체가 직접 매입해 할인율을 기존 아울렛 제품 보다 높여 판매하는 매장을 말한다. 통상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의 할인율은 최초 판매가 대비 40~70%로, 통상적인 아울렛 제품 할인율(30~50%)보다 10~20%포인트 가량 높다. 

이번 오프웍스 3호점의 매장은 총 345㎡(약 105평) 규모로, 총 100여 개 패션·잡화·리빙 브랜드의 이월 상품과 신상품을 선보인다. 이월 상품은 최초 판매가 대비 40~80%, 신상품은 15~25% 할인 판매한다. 

특히 이번 오프웍스 3호점은 기존 2개 매장보다 해외패션 브랜드 물량을 두 배 이상 늘린 게 특징이다. 신(新)명품이라 불리는 프랑스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 ‘메종 키츠네’ 등을 포함해 에르노·막스마라·겐조 등 30여 개 브랜드가 대표적이다.

또한 최근 높아진 홈스타일링 수요를 겨냥해 합리적인 가격대의 인테리어 소품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인다. 스마트 조명 브랜드 ‘필립스 휴’와 국내 디자인 조명 브랜드 ‘라이마스’, 그리고 명화 액자 전문 브랜드 ‘뮤라섹’ 등이다.

오프웍스 3호점에서는 매장 오픈을 기념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프리미아타·띠어리·세인트제임스 등 10여 개 브랜드의 이월 상품을 기존 판매 가격에서 추가 10~30% 할인 판매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오프웍스는 매장 전체 구매 고객 가운데 신규고객 비중이 30~40%를 차지할 정도로 아울렛 점포에서 고객들을 끌어모으는 '앵커 테넌트(핵심 점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국에 운영중인 8개 아울렛을 중심으로 점차 매장 수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