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설경구, 이선균[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불한당' 변성현 감독과 배우 설경구는 또 한 번 영화계 팬덤을 뒤흔들 수 있을까?

19일 오전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변성현 감독과 배우 설경구, 이선균이 참석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영화계 팬덤을 뒤흔들었던 변성현 감독과 주요 제작진, 설경구가 다시 뭉쳐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변성현 감독은 "옳은 목적을 위한 옳지 않은 계기는 정당한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 과거를 배경으로 질문을 던지고자 했지만, 현재에도 유효한 질문이라고 생각했다"라며 '킹메이커'의 시작점을 밝혔다.

배우 설경구는 소신과 열정을 가진 김운범 역을, 이선균은 김운범과 뜻을 함께하고자 하는 선거 전략가 서창대로 열연을 펼친다. 

변 감독은 배우 캐스팅에 관해 "'킹메이커'는 '불한당'을 찍기 전 이미 써놓은 시나리오다. 설경구에게 이미 대본을 줬다. 많이 부담스러워했지만, 꼭 해주시길 원했다. 이후에 설경구에게 연락이 와서 '이선균 어때?'라고 제안했다. 연락 후 노심초사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운명처럼 미용실에서 이선균을 만났다"라고 밝혔다. 

배우들은 '불한당' 이후 변성현 감독에게 믿음이 생겼다며, '킹메이커' 역시 걱정하지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김운범 역을 맡은 설경구는 "'불한당' 때 이미 1+1으로 대본을 받았다. '불한당' 하는 거 봐서 '킹메이커'도 하겠다고 했다. '불한당'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출연하기로 했지만, 캐릭터에 부담감 때문에 압박감을 느껴서 부담스럽다는 말을 많이 했다. 부담은 있었지만 어떤 스타일의 영화가 나올지 너무 궁금해서 출연하기로 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서창대 역을 맡은 이선균은 "'불한당'의 팬이었다. 너무 재밌게 봤다. 감독님의 연출 스타일이 매우 좋았다. 이후에 '킹메이커' 출연 제안을 받고 너무 감사했다. 또 어릴 때부터 롤모델로 삼고 있던 설경구 선배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매우 고마웠다. 제안을 받았을 때 '나의 아저씨'를 찍고 있었다. 그때 영화를 보는 장면이 있었는데 '박하사탕'이었다.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그 마음으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연기 베테랑'의 만남인 만큼, 두 배우의 연기 호흡에도 기대가 쏠리는바.

설경구는 "(이선균은) 내가 무척 좋아하는 배우다. 그 자리에 딱 서 있어 주는 배우라고 뭘 해도 받아주는 것 같아서 정말 좋았다"라고 극찬했고, 이선균은 "몸 둘 바를 몰랐다. 어릴 때부터 좋아했던 배우와 연기한다는 것에 벅찼다"라고 화답했다. 

과거 변 감독은 '불한당' 개봉 당시 "구겨진 설경구를 빳빳하게 펴고 싶었다"라며, 그의 캐릭터와 쓰임에 관해 예고했던바. '킹메이커' 속 설경구에 관해서는 "보시다시피 지금 (설)경구 선배님은 빳빳하게 펴져 있다. 선배님을 구기고 싶은 생각은 없었고 이번에는 커 보이게 만들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가만히 있어도 커 보이게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톤에 대해서 제일 얘기를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킹메이커'는 설경구, 이선균을 주축으로 유재명, 조우진, 박인환, 배종옥, 이해영, 김성오, 서은수, 김새벽, 전배수, 윤경호, 김종수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위드 코로나' 이후 '이터널스' '듄' '장르만 로맨스' 등으로 극장가가 조금씩 활기를 찾는 가운데, '킹메이커'가 다시금 '영화 팬덤'의 화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