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알리페이와 디지털 마케팅 협약.[사진 = 신세계면세점 제공]



신세계면세점은 아시아 1위 전자결제 서비스업체인 중국의 알리페이와 손잡고 중국 온라인 시장 공략에 뛰어든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9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디에프 본사에서 알리페이 코리아와 디지털 마케팅 추진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와 정형권 알리페이 코리아 사장이 참석했다.

알리페이는 10억 명의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의 디지털 결제 플랫폼이다. 알리페이는 유저와 교통, 배달, 엔터테인먼트 및 의료와 같은 포괄적인 금융 서비스와 디지털 데일리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인과 파트너 금용기관과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신세계면세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알리페이의 독보적인 디지털 마케팅 툴을 활용하여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는 포부다. 타오바오, 티몰, 플리기 등의 알리페이 관계사 플랫폼에서 신세계면세점에 입점해 있는 인기 K-브랜드 등을 브랜딩함으로써 신세계면세점 신규 고객 유치를 위한 첨병 역할도 한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알리페이와의 협업으로 중국 고객 기반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마주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 국내외에서 신세계면세점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