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 교회에서 예배를 위해 본당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1일 "최근 드러나고 있는 현실을 보면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창출 정부가 아니라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말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사람들이 선망하는 좋은 일자리는 크게 줄고, 단기·공공 일자리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이렇게 적었다.

윤 후보는 "정부 통계를 보면 올해 10월 기준으로 지난 1년간 일자리 수가 늘었다"며 "그러나 문제는 늘어났다고 하는 일자리 대부분이 시간제 아르바이트와 공공 일자리라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주 36시간 미만 취업자 수가 1084만명으로 작년보다 521만4000명 늘고, 단기 일자리 중 주 1시간∼17시간 미만 근로자가 222만1000명으로 작년보다 15.6% 늘었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반면에 주 36시간 근무하는 전일제 취업자는 1652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1.2% 감소했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이것이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진짜 성적표다. '일자리 화장술', 자화자찬으로 일관한 문재인 정부의 민낯"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일자리 문제를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구조적 처방을 하지 않고 통계 숫자 늘리기에만 급급했기 때문이고, 국민 혈세를 쏟아 부어가며 가짜 일자리를 늘렸기 때문"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다음 정부에선 반드시 일자리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자리는 정부가 만드는 게 아니라 기업이 만든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개인들이 만든다"며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돕고 청년들의 스타트업 창업을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