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디레버리징과 빅테크 규제 강화로 불확실성 커져
  • 내년 경제성장률 5.6% 전망... "균형 성장 위해서 지원 필요"

IMF(국제통화기금) [사진=AFP·연합뉴스]

IMF(국제통화기금)가 중국의 경제 지원 정책 시행을 촉구했다. 중국 경제 회복이 잘 진행되고 있지만, 부동산 디레버리징(부채감축)과 빅테크(대형 기술 기업) 규제 강화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IMF는 전날 중국 관련 연례 협의 관련 성명을 통해 중국이 양질의 경제성장을 하기 위해선 핵심 개혁이 필요하다고 했다.

제프리 오카모토 IMF 부총재는 “중국의 경제 하방 리스크가 누적되면서 경제 불균형이 나타나고 있으며, 성장세도 둔화하고 있다”며 “균형적인 성장을 이루려면 거시경제 정책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헝다그룹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가 부동산 시장에 대한 우려를 키우면서 시장 심리가 약해졌다고 진단했다. 부동산 시장은 중국 고정자산투자의 3분의1과 국내총생산(GDP)의 7%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불안이 더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IMF는 전력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산발적인 확산도 중국 경제 성장 둔화를 위협하고 있는 요소로 꼽았다.

IMF는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소비 및 재정 취약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양질의 성장을 하기 위해선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IMF는 세계경제 전망 10월호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8%, 내년 성장률을 5.6%로 진단한 바 있다. 이 성장률 수치는 지난 3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4.9%로, 2분기 7.9%에서 크게 둔화한 후 나온 것으로 종전 전망치에서 하향 조정된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