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작 중계기와 대포폰 등 압수물. [사진=연합뉴스]

전국 모텔 등에 변작 중계기를 설치한 뒤,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과 연계해 범행을 저지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사기·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 혐의로 A씨 등 14명을 검거하고 이 중 5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 6월부터 약 2개월간 해외 발신 전화번호를 '010' 번호로 둔갑시키는 변작 중계기를 전국 모텔 등에 설치해 55명에게서 17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특히 이들은 전국 원룸·고시원 등을 옮겨 다니며 불법 중계기와 발신 번호 조작용 휴대전화 144대를 설치하기도 했다. 일당 중 2명은 필로폰 투약 혐의도 받는다.

이들 범행은 "모텔방에 휴대전화가 많이 설치돼 있다"는 모텔 사장의 경찰 신고로 적발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번호 조작용 대포폰 48대를 압수했다. 이후 경찰은 피해자 돈을 보이스피싱 조직에 송금한 공범들을 특정해 일당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중 일부는 '재택알바', '서버 관리인 모집' 같은 구인광고를 보고 범행에 가담했다"며 고수익을 보장하는 일자리를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