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플루오린코리아]



반도체 및 이차전지 소재 전문기업 플루오린코리아가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플루오린코리아는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불소(F2) 가스와 육불화항(SF6) 가스, 2차전지 전해액 첨가제 등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첨단 소재 전문 기업 케이엔더블유의 자회사로 지난 2005년 설립됐다. 회사는 2023년 상장을 목표로 공모 준비를 시작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IPO를 통해 모집한 자금은 반도체와 2차전지 소재의 국내 공급망 안정을 위한 설비 투자와 품질경영 달성, ESG 경영 실천 등을 위해 투자할 것”이라며 “전략적 제휴를 통해 유휴부지를 활용한 신규 사업을 진행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플루오린코리아 오범석 대표이사는 “기존 반도체 특수가스 대비 성능이 우수한 제품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차전지 전해액 첨가제(F1EC) 매출을 늘리는 등 성장 동력을 확보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며 “또한 전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따른 탄소 중립 전환 흐름에 맞춰 탄소배출권 사업을 확대해 지속 가능한 사업을 실현할 것이며, 이러한 목표들을 달성해 2023년 상장 시점에 긍정적 평가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