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정위, '공시대상기업집단 내부거래현황' 발표
  • 총수일가 지분율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 높아

세종 정부청사에 있는 공정거래위원회 건물.[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대기업의 내부거래 금액이 약 183조원이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약 135조원은 총수있는 상위 10대 집단에서 발생한 거래였다. 전체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가운데 약 73%에 이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6일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 공시대상기업집단 내부거래 현황'을 발표했다. 공정위는 지난 5월 자산 총액 5조원 이상인 71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해 이들 그룹의 지난해 상품·용역 내부거래를 분석했다.
 
10대 그룹, 전체매출 중 13%는 내부거래
공정위 발표에 따르면 71개 기업집단의 내부거래 금액은 총 183조5000억원, 내부거래액이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4%로 집계됐다. 전체 규모와 비중 모두 지난해(196조7000억원·12.2%)보다 소폭 줄었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집단은 셀트리온(38.1%), 중앙(31.6%), 대방건설(30.5%) 순이었다. 내부거래액은 현대자동차(38조5000억원)가 가장 컸으며 SK(30조2000억원), 삼성(26조8000억원)이 뒤를 이었다.

직전 연도와 비교해 내부거래 비중이 많이 증가한 집단은 장금상선(5.8%포인트), 삼천리(5.8%포인트), 넷마블(3.5%포인트) 순이었다. 내부거래 금액이 많이 증가한 집단은 현대차(1조2000억원), 삼성(9000억원), 셀트리온(7000억원) 순이다.

총수가 있는 10대 집단(삼성·현대차·SK·LG·롯데·한화·GS·현대중공업·신세계·CJ)의 지난해 내부거래액은 한 해 전보다 15조원 줄어든 135조4000억원이었다. 비중은 13.1%로 1.0%포인트 감소했다.

올해 분석 대상에 새로 포함된 8개 신규 지정 집단(대방건설·현대해상화재보험·한국항공우주산업·엠디엠·아이에스지주·중앙·쿠팡·반도홀딩스)의 내부거래 비중은 7.8%로 연속 지정 집단(11.5%)보다 3.7%포인트 낮았다.

공정위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상장사(8.1%)보다는 비상장사(18.8%)에서, 총수 없는 집단(10.2%)보다는 총수가 있는 집단(11.6%)에서 내부거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총수 일가 또는 총수 2세의 지분율이 높을수록 내부거래 비중이 높은 경향이 계속됐다. 총수 2세 지분율이 20% 이상인 회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22.7%로 전체 평균(11.4%)의 두 배 수준이었다. 지분율이 100%인 회사의 경우 내부거래 비중이 32.4%에 달했다.

다만 총수 일가 또는 총수 2세 지분율이 20% 이상이 회사의 내부거래 금액이 각각 감소(-6000억원, -3조1000억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현대차와 효성의 동일인(총수) 변경에 따른 착시일 뿐 증가한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내부거래 비중이 높거나 낮은 신규 지정 집단 현황.[표=공정거래위원회 제공]

 
효성, 특수관계인에게 돈 가장 많이 빌려줘
아울러 공정위는 이날 자금·자산 내부거래 현황을 새롭게 분석해 발표했다. 지난해 자금·자산 내부거래를 공시한 연속 지정 기업집단 63개가 대상이다.

분석 결과 63개 기업집단 중 49개 집단의 소속 회사가 국내 계열사로부터 차입한 금액은 14조6000억원이었다. 이 중 비금융회사가 계열사인 금융회사로부터 차입한 금액은 3조7000억원이었다. 특히 농협이 3조39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롯데(1200억원), 네이버(800억원), 미래에셋(500억원)이 뒤를 이었다.

23개 기업집단 소속 회사가 특수관계인(계열사 제외)에게 빌려준 자금은 2900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효성이 1000억원으로 규모가 가장 컸다. 이는 효성TNS, 효성굿스프링스, ASC가 주주인 특수관계인에게 빌려준 것이다. 이중 ASC가 지난해 4월 말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에게 373억원을 빌려준 뒤 올해 3월 초 회수한 건은 공시에서 누락된 것으로 확인됐다.

성경제 공정위 기업집단정책과장은 "특수관계인에 대해서 장기간 대여해주면서 공시가 누락됐다"며 "(효성은) 어떤 상황인지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