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인프라 투자 법안 통과로 자회사 오택(OTAK) 직접 수혜 기대
  • 대선주자들 재개발·재건축 추진 공약으로 내년 전망도 밝아

한미글로벌 CI [사진=한미글로벌 제공]


한미글로벌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3분기 누계 영업이익이 165억원으로 전년 동기 126억원 대비 31% 상승했다고 16일 밝혔다. 

누계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9% 증가한 1917억원을 달성했다. 3분기 영업이익률은 9%를 기록했다.

한미글로벌은 3분기에 삼성생명 서소문빌딩 재개발 사업, 서울 마곡 CP4구역 대형 복합시설 개발 사업 등을 비롯해 반도체 생산시설 프로젝트 등을 꾸준히 수주했다. 또한 올해 코로나19의 영향 지속에 따른 스마트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의 매출 증가,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사업의 확대가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한미글로벌은 이달 미국에서 바이든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1조2000억달러(약 140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이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미국의 자회사인 오택(OTAK)이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미글로벌이 지난 2011년 인수한 오택(OTAK)은 미국 북서부인 오레곤주 포틀랜드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신도시개발 및 철도, 항만, 도로 등 인프라시설 등의 프로젝트를 기획, 설계, 관리하는 종합 엔지니어링 회사이다. 오택(OTAK)은 2017년에 미국 CM·PM 기업 '데이씨피엠(DAY CPM)’과 엔지니어링 기업 ‘로리스(Loris)’를 인수했다.

국내에서는 현재 대선주자들이 모두 재건축, 재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어 이에 대한 수혜도 기대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