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승용차 9000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다음달 국내 도착 예정
포스코그룹이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해 차량용 요소수 18만ℓ를 확보했다. 이는 승용차 9000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다음달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호주 블루 녹스와 8만ℓ, 멕시코 자 크루즈와 10만ℓ 규모의 요소수 공급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요소수 품귀 현상이 발생한 뒤 해외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해 전 세계 주요 요소수 업체들과 요소·요소수 구매 계약을 타진해왔다.

블루 녹스와 자 크루즈는 모두 과거에 요소수 수출 경험이 없는 기업이다.

따라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종합상사의 역량을 발휘해 현지 수출통관부터 포장·물류 등 수출 전반의 모든 업무를 직접 수행해야 했다.

또한 포스코 물류사업부와의 긴밀한 협업, HMM의 호주발 선복 확보와 배선 일정 조정 등 자사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속한 국내 반입에 나섰다.

양 계약 모두 현지에서 이달 말께 선적될 예정이다. 선적 후 한국에 도착하기까지는 블루 녹스 물량은 21일, 자 크루즈 물량은 18일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계약 이후에도 해외 지사·법인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요소수 생산업체와 공급 가능 여부를 지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국내 요소수 품귀 현상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11일(현지시간) 멕시코 현지에서 (왼쪽부터) 김기중 코트라 중남미지역본부장 겸 멕시코시티 무역관장, 최순영 포스코 멕시코 대표법인장, 조용섭 포스코인터내셔널 멕시코 법인장, 빅토르 가르시아 자 크루즈 판매책임자, 전윤종 산업부 통상교섭실장, 엄재영 주멕대한민국대사관 상무관 등 관계자들이 요소수 공급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