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부 시민단체 ‘개짖는 소리’ 틀고 “민주헌정 질서 파괴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를 방문, 김 전 대통령 흉상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전남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찾아,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대중 정신이라면 가장 먼저 내세울 게 국민통합”이라며 “대통령이 되셔서 자신을 힘들게 했던 분들을 다 용서하고, 국민 통합이라는 큰 밑그림으로 IMF라는 국난 극복을 해나가셨다”고 했다.

윤 후보는 “국민통합으로 어려운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위한 초석을 놓은 행정과 지혜를 (잇겠다고) 기념관 방문을 통해 다시 한번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전 지역이 균형 있는 발전을 통해 경제 성장과 번영에 있어 후회되지 말아야 한다”며 “지역 간 균형 발전과 통합도 중요하지만, 세대 간 문제에 있어서도 균형 있게 경청하며 대통령이 갈등과 의견을 조정해야 한다”고 했다.

윤 후보가 기념관을 찾자 ‘목포지역 시민사회단체 일동’이 항의에 나섰다. 이들은 윤 후보의 ‘개 사과’ 논란을 겨냥, 개 짖는 소리를 틀어놓고 “민주헌정 질서 파괴자 윤석열 목포 방문을 반대한다”고 외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