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무적으로 일을 제대로 해야 할 분들…尹, 사무총장 교체 언급한 바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비서실장인 권성동 의원은 10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금태섭 전 의원과 윤희숙 전 의원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제안했다고 한 보도와 관련, “두 분은 실무적으로 일을 제대로 해야 할 분들이지, 무슨 공동선대위원장 이런 타이틀을 원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권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캠프에 모셔서 큰 역할을 부여하겠다는 생각은 갖고 있지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천받았다는 얘기는 제가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권 의원은 윤 전 의원과 관련, “경선캠프에서부터 모시려고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다”면서 “본인이 ‘의원직을 사퇴한 지 얼마 안 된 마당에 경선에 참여하는 건 그렇다. 본선에서 반드시 도와주겠다’고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금 전 의원에 대해선 “바른 생각과 바른 행동을 한 분이다”며 “중도로 외연 확장을 추가하는 그런 측면에서 캠프에 합류해주시면 천군만마”라고 했다.

권 의원은 또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에게 사무총장을 교체하자고 제안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그렇게 말씀하신 적이 없다”며 “교체하자고 얘기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인했다. 이 대표가 권영세 의원을 총괄선대본부장으로 추천했다는 데에 대해서도 “충분히 추천받을 만한 인물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사실 관계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권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영입설에 대해선 “후보가 결정할 문제다. 김 전 위원장의 의견을 경청할 생각을 갖고 있고 또 조만간 찾아뵈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과 관계가 불편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만난 것과 관련, ‘견제용이 아니냐’는 지적에 권 의원은 “지나친 억측이다. 언론은 맨날 그런 식으로 싸움 붙이기를 정말 좋아한다”면서 “당의 원로고 지혜로우신 분들이니 여야를 막론하고 만나서 의견을 구하는 차원으로 이해하시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후보가 제안한 ‘주 1회 일대일 정례회동’에 대해선 “대장동 게이트라는 수렁에 빠져있는 이 후보가 이를 벗어나기 위한, 소위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저는 보고 있다”며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특검을 수용하면서 이런 제안을 했다고 하면 조금 더 진정성이 있어 보이지 않았겠나”며 “특검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으면서 이런 정치적인 술수를 부리니까 저희들이 그 진정성을 의심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선 “이제 대권 출마 선언을 하신 분에게, 그분이 제대로 뛰어보지도 않은 상태에서 단일화 하자는 건 예의를 벗어나는 것”이라면서 “안 후보가 선거운동을 진행하고, 우리 후보가 선대위가 꾸려지면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또 면밀하게 검토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