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로 손실 발생한 소기업·소상공인…10만원~최대 1억원 지원

[사진=구로구 제공]

 
구로구가 소상공인 손실보상 현장접수처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한 오프라인 접수처는 구청 본관 지하 1층 혁신사랑방에 마련됐다.
 
손실보상 대상은 지난 7월 7일부터 9월 30일까지,신종코로바나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받아 경영 손실이 발생한 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이다.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은 개별사업체의 '일평균 손실액(코로나19의 영향이 없었던 2019년 대비 2021년 동월 일평균 매출 감소액)*방역조치 이행일수*보정률(80%)'로 산정된다.
 
보상지원 금액은 10만원부터 최대 1억원이며, 국세청 보유자료를 기준으로 사전 산정된 보상금에 동의하면 신청한 뒤 2일 안에 지급된다. 보상금 확인 후 국세청 보유 자료만으로 보상금 산정이 곤란한 경우 신청자가 추가 증빙서류를 첨부해 재산정 요청할 수 있다.
 
소상공인 손실보상 온라인 신청이 가능한 대상자는 손실보상 홈페이지에 접속해 사업자등록번호를 입력하고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신청할 수 있다.
 
구로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조치에 적극 동참해주신 소기업과 소상공인분들이 신속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손실보상 현장접수처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