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12일 뒤에는 생계 멈춰" 요소수 품귀에 건설기계 노동자들 '막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1-11-09 15: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극단적인 상황까지 우려돼...정부는 맞춤 대응이 필요"

전국건설노동조합은 9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요소수 폭등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사진=신진영 기자 ]

"지금 있는 요소수로는 12일 밖에 차량을 운행할 수 없어요. 장비가 멈추면 노동자들의 생계가 멈추는데, 정부는 관련 보완 대책 등을 전혀 내놓고 있지 않아요."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이 9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건설기계 요소수 폭등사태 정부 대책'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요소수 공급 해결 △요소수 매점매석 규제 및 처벌 △요소수 부족으로 운행이 중지된 건설기계 노동자 구제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40년 가까이 충북지역에서 덤프트럭을 운전하고 있는 A씨는 "열흘 전부터 요소수가 동이 나기 시작했다. 정부가 무대책·무관심한 것에 대해 분노를 느낀다"며 "정부 차원에서 대책이 하나도 없다"고 토로했다.

10년 동안 경기지역에서 레미콘 운전을 했다는 B씨는 "(요소수 때문에) 안 들어가던 돈이 과다하게 들어갔다"며 "10ℓ(리터)에 7000원 정도 했는데, 얼마 전에 아는 노조원이 7만원에 샀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요소수 매점매석 때문에 어려운 상황"이라고도 말했다. 

토목건축 노동자 C씨는 "건설기계가 디젤 차량이라 요소수가 투입돼야 작동이 된다"면서 "요소수를 수소문해서 구해도, 결국 재고가 부족하니 기계가 계속 멈춘다. 10리터 기준으로 하루에 8~9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가 전날 호주에서 요소수 2만7000리터(ℓ), 베트남에서 요소 200톤(t) 도입을 확정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이 쏟아졌다. 이영철 건설노조 수석부위원장은 "1년 사용량이 2억 리터 이상인데, 2만7000리터는 '언 발에 오줌누기'"라며 강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10리터 요소수 얼마나 가나?'[사진=민주노총 건설노조 제공]

현장에서도 '요소수 품귀'로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건설노조에 따르면 지난 7~8일 건설노조 조합원 253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32.4%는 '요소수 문제로 장비 가동을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인터넷 등을 통한 해외 직구를 시도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43.5%였다. 

건설노조는 이날 "노동자들은 정부와 지자체의 배기가스 규제 정책을 충실히 따랐다"며 "정책 시행한 지 5~6년이 지났는데 요소수 품귀라니 정부가 국민을 봉으로 여기는 것이 아니냐"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정부 정책에 충실히 따른 노동자들이 생계고를 겪게 생겼다"며 "정부에서 요소수 품귀에 따른 이렇다 할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라 투쟁을 가시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요소수는 디젤(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에 사용되고 덤프트럭·굴삭기·레미콘 운행에도 필요한 원료다. 건설기계 노동자들은 한 달에 평균 12~13통의 요소수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건설기계협회 관계자는 "(건설기계노동자분들이 요소수가) 지금 부르는 게 값이라며 한숨을 쉰다"며 "인터넷 사이트나 지정 업체를 통해 웃돈을 얹어서 비싸게 사고 있다며 힘들어 한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