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난티, 한라홀딩스와 제주도 최대 규모 관광 플랫폼 조성 협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기수정 문화팀 팀장
입력 2021-11-09 13: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제주도 구좌읍 김녕리에 위치한 세인트포 골프장[사진=아난티 제공]

아난티가 제주도에 최대 규모의 관광 플랫폼 조성에 나선다. 아난티는 이를 위해 지난 8일 ㈜한라홀딩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난티는 한라홀딩스와 함께 오는 2024년까지 제주도 구좌읍 김녕리 일원 약 2082㎡(63만평)에 달하는 부지를 관광 플랫폼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한라홀딩스가 운영 중인 약 178만㎡(54만평) 규모의 세인트포 골프장을 포함해 숙박 시설, 다양한 레저·문화 시설이 들어설 28만㎡(8만6000평)가량의 배후 부지로 구성됐다. 

아난티 관계자는 차세대 플랫폼 조성 지역으로 이 장소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바다와 인접하고 상록활엽수림으로 둘러싸인 천혜의 자연환경 덕"이라고 밝혔다. 

배후부지에는 아난티의 호텔 및 펜트하우스 등 숙박시설과 문화 시설이 들어선다. 특히 아난티의 대표 시설인 이터널저니, 워터하우스를 비롯해 갤러리, 레스토랑, 베이커리, 카페, 체육 시설 등 제주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기준을 제시할 문화 공간이 탄생하게 된다. 규모는 2023년 부산 기장군 오시리아 관광 단지 내에 개관할 '빌라쥬 드 아난티'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난티 측은 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단순한 휴양지의 개념을 넘어 제주에 활력을 불어넣을 새로운 관광 중심지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아난티 남해, 아난티 코브(부산), 아난티 코드(가평)를 운영 중인 아난티는 내년께 강남구 논현동에 '아난티 앳 강남 호텔'을 개관한다. 또 내후년에는 부산에 빌라쥬 드 아난티를 선보이고, 청평에도 '레이크 드 아난티' 플랫폼 조성을 준비 중이다. 

아난티 관계자는 "풍부한 자연 환경과 아난티의 방식이 조화돼 기존에 제주에서 볼 수 없었던 차별화된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한라홀딩스와의 이번 협약이 제주 관광 산업의 경쟁력 확대와 지역 경제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