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락슨리서치, 10월 선박 시장 분석…신조선가도 12년래 최고치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 9월 중국에 밀렸던 글로벌 선박 수주 1위 자리를 탈환했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의 10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13만CGT 중 112만CGT(52%)이다. 중국의 81만CGT(38%)를 14%포인트 차로 제치고 1위에 복귀했다.

10월까지의 누계 실적은 4099만CGT로 전년 동기(1,563만CGT) 대비 162% 증가하여 2013년 4698만CGT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시황 호조에 힘입어 전 세계 수주잔량은 8903만CGT로 늘었으며, 한국은 2016년 3월 2938만CGT 이후 5년 만에 최대 규모인 2882만CGT를 확보했다.

10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9월 말 대비 28만CGT 증가한 8903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을 보면 중국이 3633만CGT(4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 2882만CGT(32%), 일본 944만CGT(11%) 순이다. 이 중 한국이 전월 대비 가장 큰 폭(36만CGT)으로 증가했다.

신조선가도 오르고 있어 역대급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10월 말 신조선가 지수는 올해 1월 127.11포인트 대비 약 20% 오른 152.28포인트를 기록했다. 신조선가 지수가 150포인트를 넘은 것은 조선 호황기였던 2009년 6월 이후 12년 만이다.

선종별로는 세계 무역 물동량 증가 기대에 따라 대형 컨테이너선 주문이 두드러졌다.

글로벌 1만2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한 개 분량)급 이상 컨테이너선 발주는 전년 123만CGT(16척)에서 올해 1109만 CGT(186척)로 804%나 급등했다.

14만m³ 이상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선 발주는 전년 239만CGT(28척) 대비 두 배 늘어난 476만CGT(55척)를 기록했다. 초대형 유조선(VLCC) 발주는 전년 대비 58% 증가한 142만CGT(33척)으로 집계됐다. 벌크선 발주는 전년 대비 213% 증가한 234만CGT(71척)을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VLCC 1억800만 달러, 컨테이너선(2만2000~2만4000TEU) 1억8350만 달러, LNG선(17만4000m³)은 2억300만 달러를 기록하며 모든 선종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