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번 대선, 대장동 몸통과 싸우는 부패와의 전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왼쪽)로부터 비단주머니를 받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경선은 캠프를 중심으로 하더라도 대선은 당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선거라는 게 특정 캠프의 선거가 돼 버리면 집권 후에도 유사독재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소수가 주도하는 식의 선거는, 아마 그렇겐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다.

윤 후보는 “대표님, 원내대표님, 당의 여러 의원님들, 또 과거에 비대위원장을 했던 원로 고문들의 고견을 들어서 당과 함께 선거대책 조직을 구성할 생각”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번 대선은 여러 가지 이슈가 있지만,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과 싸우는 부패와의 전쟁이다”라며 “정치 권력을 등에 업은 카르텔과의 싸움이 만만치 않다”고 했다.

이어 “다양한 상황에 놓여 있는 국민께 얼마나 믿음직한 미래를 보여드릴 수 있는 게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2030 탈당의 심각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2030세대의 마음을 얻는 방법을 알았으면 제가 경선 때도 잘했을 텐데”라며 “당 차원에서 여러 방법을 생각해서 제가 수정하고 보완할 부분을 알려주실 거다. 따라서 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