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4일 오후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홍대거리를 방문, 거리를 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당 대선 후보가 선출되는 5일 “어떤 결론이 나오더라도 그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밝히면서 “제가 후보가 되면 다시 신발 끈을 조여 매고 정권교체의 대장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반대의 결과가 나오면 하늘의 뜻으로 생각하고 경선 흥행의 성공 역할에 만족하고 당을 위한 제 역할은 거기까지”라며 “대통령은 하늘 문이 열려야 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홍 의원은 애초 글에 “백의종군하겠다”고 썼지만, 이후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