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룡여단 선진형 국방시설로 구축, 부대 이전 제안'

조광한 남양주시장(사진 왼쪽 2번째)이 2일 육군 56보병사단을 방문, 군 현대화 신도시 완성 방안을 논의한 뒤 최인수 사단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는 조광한 시장이 지난 2일 육군 56보병사단을 방문, 최인수 사단장과 3기 신도시 완성과 군 현대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서병헌 행정부사단장, 김대종 비룡여단장도 함께했다.

조 시장은 "저출산 인구 감소로 병역 자원 확보가 시급해 군도 인구절벽 시대에 대비해야 하고, 이런 측면에서 징병제와 예비군 제도 개선, 삶의 질 향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군부대 시설이 노후하고, 생활공간이 협소하다"며 "작전성을 최우선으로 기반시설, 병영시설, 지휘시설, 체육시설 등을 선진형 국방시설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 정기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73사단 간 군부대 이전 협의체 구성 등을 소개하며, "남양주에 있는 비룡여단을 선진형 국방시설로 구축하고, 남양주 발전을 위한 부대 이전 모범 선례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최 사단장은 "병력 확보, 최정예 군대화는 우리 군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고, 전략 비축물자 관리의 현대화, 군의 삶의 질 향상에 공감한다"며 "제안한 내용은 임무 수행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 되고, 국방부 등 상급 부대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남양주시는 그동안 육군 73사단과 사전 협의를 통해 군부대 이전 목적과 필요성, 추진방안을 논의해왔다.

조 시장은 지난 4월 열린 73사단 사단장 등 군 간부 간담회에서 남양주 역사와 이석영 선생의 신흥무관학교를 설명하며 신도시의 미래 청사진을 밝혔고, 이 결과 시 발전과 군부대 현대화란 공감대가 형성됐다.

지난 9월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면담 자리에서 협의체 구성을 구체화했고, 이어 국방부와 협의체 구성을 합의한 바 있다.

지난달 14일에는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73사단 이전 계획이 우수 정책 모델로 소개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