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소재 초등학교 여교사 화장실에서 나온 불법촬영 카메라. 소형 카메라는 각티슈 안에서 발견됐다. [사진=경기교사노조 제공]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의 여교사 화장실에 소형 카메라를 몰래 설치한 교장이 구속됐다.

30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교장 A씨(57)는 최근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여자화장실에 2~4cm 크기의 소형 카메라 한 대를 몰래 설치하고 휴대전화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여교사 화장실을 이용하려던 한 교직원이 용변기 근처에 소형 카메라가 설치된 것을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학교 관리자인 A 교장이 신고에 소극적인 점을 수상하게 여겨 면담하는 과정에서 A씨의 범행 사실을 확인했다.

또 A씨 휴대전화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영상 6건과 이 영상들을 캡처한 사진 3장을 발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영상에 찍힌 피해자 1명을 확인했으며 다른 피해자들의 신원도 파악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카메라 설치와 휴대전화로 영상을 촬영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성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교육청은 A씨를 직위 해제하고 감사에 착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