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박지원 "정치공작 고발됐다는 상황 인격적으로 참을 수 없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자신을 둘러싼 '제보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고,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28일 서초구 내곡동 국정원에서 열린 정보위 국정감사를 마친 뒤 여·야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박 원장은 "문재인 정부 국정원의 정치 중립을 철저히 실현했고, 나름 최선을 다해왔다"며 "차마 눈과 입에 담을 수 없는 글이 SNS(사회 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무차별적으로 퍼지고, 제가 정치공작을 했다고 고발됐다는 상황에서 도저히 인격적으로 참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적 중립을 맹세했던 국정원장으로서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 노력이 이렇게 치부되는 것을 마냥 지켜보기만 하는 상황이 어렵고 괴로웠다"며 "'정치인 박지원'을 잊겠다며 국정원장으로서 본인의 정치적 중립 노력이 이렇게 치부되는 것을 마냥 지켜볼 수 없었다"며 "국정원과 직원들의 명예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앞서서 결과적으로 논란이 일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원장은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 정보위원 여러분들의 많은 이해와 지도 편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제보 사주 사건과 관련해 공수처에서 수사 일정에 관한 협조요청이 있었느냐'는 하 의원의 질의에는 "입건됐다는 사실을 통보받았지만 수사 일정에 대한 협의 요청은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하 의원은 브리핑에서 "조성은씨 페이스북과 관련한 박 원장의 발언 네다섯 가지 중 하나에 대해 사실관계를 질의했는데 박 원장이 아주 강하게 답변을 거부했다"며 "답변 거부를 넘어 질의를 방해하는 수준까지 강하게 반발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