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협의 상당 부분 종전선언에 할애"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사진은 지난 8월 23일 김 대표의 방한 당시 모습[사진 = 연합뉴스]



북핵 협의를 위해 방미 중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종전선언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가 깊어졌다"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협의의 상당 부분은 종전선언에 할애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양측은 앞으로도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며 "한·미 공동의 대북 인도적 협력 사업, 의미 있는 신뢰구축조치 등 다양한 대북 관여 구상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한·미는 앞으로 대북 대화가 재개됐을 때 북측 관심사를 포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양국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성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도 "종전선언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번 주 후반 서울에서 이 문제와 다른 상호 관심사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다키자와 히로아키 일본 내각 정보관 등 한·미·일 정보당국 수장들도 서울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종전선언과 대북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 이후 관련 국들 간의 논의가 빨라지는 모양새다.

한편 북한은 종전선언 논의에 대해 '대북 적대정책' 철회가 먼저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최근 우리 정부가 종전선언 문제를 계속 거론하고 미국 등 주변국과 협의를 하는 것에 대해 '대북 적대정책 중단'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매체에 따르면,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조국통일연구원 현철 실장 명의의 글에서 "남조선이 종전선언 문제를 계속 들고나오고 있다"며 "종전선언 문제는 선후차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북남관계는 의연 불안하고 엄중한 경색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대립관계를 방치해둔 채 종전을 선언해도 선언문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대결의 악순환에 빠져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지난달 30일 "불신 요인을 그대로 두고서는 종전을 선언한다 해도 적대적 행위들이 계속될 것"이라며 적대적 관점과 정책부터 거둬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남 및 대외업무를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종전선언이 "흥미 있는 제안"이라면서도 적대시 정책을 먼저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