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공평 분배·포용적 회복 의지 모으는 바탕될 것"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교황청 공식방문 등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가 28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는 역사상 중요한 회의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탈리아 로마로 출국하기 전 각국 주한 대사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G20, COP26에 대해 "코로나 백신의 공평한 분배, 격차 해소,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전 세계인의 의지를 모으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데리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 대사는 "G20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를 바라며 기후위기, 백신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목표를 향해 세계가 뜻을 한데 모을 수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 대사는 "COP26이 열리는 글래스고는 산업혁명을 경험한 도시로, 그곳에서 120여개국 정상들이 인류의 미래에 관한 중대한 결정을 하게 될 것"이라며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상향을 위한 한국의 여러 노력과 리더십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G20 정상회의, COP26 이후 헝가리 국빈 방문 일정이 예정됐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 발전의 동력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헝가리 정부는 지난 유람선 사고 때 성의를 다해 한국을 돕고, 추모공간을 세워주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줬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레커 콜라르 주한헝가리 대사 대리는 "20여년 만에 한국 대통령께서 국빈 방문하시는 것은 물론이고, 헝가리가 의장국을 맡고 있는 해에 '한국-비세그라드 그룹(V4) 정상회의'가 개최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비무장지대(DMZ) 철조망을 녹여 만든 '평화의 십자가' 전시회가 로마에서 열리는 것과 관련해선 "남북 분단 세월의 고통과 평화에의 염원을 상징하는 십자가에 대한 뜻깊은 행사가 이뤄질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환담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등도 참석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 모더나의 백신 출하식에 참석했다고 언급하며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다. 한국이 백신 허브로 발돋움하고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